대선 패배에 민주당 강릉시장 후보들 줄줄이 포기

지방선거불리하다고 판단, 후보들 절반으로 뚝

김남권 | 기사입력 2022/03/19 [13:30]

대선 패배에 민주당 강릉시장 후보들 줄줄이 포기

지방선거불리하다고 판단, 후보들 절반으로 뚝

김남권 | 입력 : 2022/03/19 [13:30]

▲ 더불어민주당 로고     ©시사줌뉴스

 

지난 대선 패배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릉시장 출마 예정자들이 잇따라 출마포기를 하거나 하향 조정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전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릉시장 출마 예상자들은 김중남 정책위원회 부의장, 이재안 시의원, 위호진 도의원, 배선식 현 지역위원장, 최욱철 전 국회의원, 유현민 전 시의원 등 6명 정도 거론됐다.

 

이들은 그동안 사전 여론조사와 출판기념회를 여는 등 꾸준히 강릉시장 출마를 준비 해왔다. 그러나 대선에서 자당 후보인 이재명 후보가 패하자 줄줄이 시장 출마 포기를 선언하고 나섰다. 통상 대선 결과가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우려해서다. 

 

가장 먼저 출마 포기 의사를 밝힌 예비 후보는 배선식 현 지역위원장이다. 배 위원장은 그동안 당 내 경선을 관리해야 할 위원장이 직접 출마를 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출판기념회를 여는 등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그러나 대선 이 후 입장을 바꿔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최욱철 전 국회의원 역시 비슷한 상황이다. 대선 승리를 전제로 강릉시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여론조사를 하는 등 활동해 왔지만, 대선 패배가 결정된 후 출마를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기자와의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다. 

 

강릉시장 출마를 일찌감치 선언했던 유현민 전 강릉시의회 의원은 시의원 출마로 목표를 하향 조정한 경우다. 당선 가능성에 초점을 둔 명분보다는 실리를 택했다는 분석이다. 유 전 의원이 출마를 결정한 다선거구(교1동, 교2동, 홍제동, 중앙동, 옥천동)는 그가 지난 2010년~2018년까지 8년간 시의원을 지냈던 곳이다.

 

이 후 2018년 강릉시장 선거에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셨고, 지난 4년동안 버스기사를 하면서 지내왔다. 그는 19일 전화 통화에서 "대선 패배로 시의원으로 출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선 뒤 민주당 소속 강릉시장 출마 예상자들은 김중남 정책위원회 부의장, 이재안 시의원, 위호진 도의원 등 3명으로 줄었다. 국민의힘 소속 강릉시장 출마 예상자는 김한근 현 강릉시장, 강희문 현 강릉시의회 의장, 김홍규 전 강릉시의회 의장, 심영섭 현 강원도의회 의원 4명이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앙동민 22/03/25 [19:54] 수정 삭제  
  배산식. 철저한 기회주의자
간보며 출마하냐
진정성을 갖고 정치해라
스스로의 꼴을 제대로 보고 앞으로 절대 정치판에 기웃거리지마라
기회주의자 22/03/20 [08:08] 수정 삭제  
  소신을 가지고 한게아니라 분위기좋으면 얼렁뚱땅 한자리 줏어먹으려고 한번 나가보려고 했는데 그게 아니니 썰물처럼 빠지는 인간들 ..... 그래놓고 마치 자가가 당을위해 스스로 희생한것처럼 말하네
22/03/19 [21:24] 수정 삭제  
  버스기사는 시의원이 딱맞지
 
광고
광고
440년 전통의 강릉 위촌리마을 합동 도배행사 개최
2022년지방선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