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은평구청장' 김우영, 강릉시장 출마 선언

"강릉과 대한민국 바꿀 가치 있다고 판단해 결심"... 7가지 공약 제시

김남권 | 기사입력 2022/04/26 [16:17]

'최연소 은평구청장' 김우영, 강릉시장 출마 선언

"강릉과 대한민국 바꿀 가치 있다고 판단해 결심"... 7가지 공약 제시

김남권 | 입력 : 2022/04/26 [16:17]

 

▲ 더불어민주당 김우영 강릉시장 예비후보가 26일 강릉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 김남권



더불어민주당 김우영 강릉시장 예비후보가 6.1지방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우영 후보는 26일 오전 강릉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만 40세에 전국 최연소 지방자치단체장으로 당선되어 9년간 50만 은평구의 목민관으로 일했다"면서 "강릉은 새로운 변화의 리더십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당의 출마 권유 당시 상황에 대해 "처음에는 거절했다. 기존 출마자들에 대한 미안함 때문이었다. 그러나 강릉과 대한민국을 바꿀 가치가 있다고 판단해 결심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김 후보는 강릉 발전을 위한 방안으로 ▲주민참여예산제, 디지털 시민권, 숙의형 민주주의 도입 ▲2024청소년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국민체육진흥공단 강릉이전, 빙성경기장 겨울체험 테마파크로 조성 ▲청년 혁신도시 건설 ▲어르신들의 경륜을 활용하는 '주식회사 경륜' 기업 설립 ▲교육도시 강릉의 명성회복을 위해 인재양성기관인 K-스테이션 설립 ▲애프터(after) 서비스에서 비포어(before) 서비스로 공공서비스 패러다임 변경 ▲지역적으로 생각하고 세계적으로 행동하는 새로운 혁신문화 창달 등 7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

 

김 후보는 국민의힘 지역구 국회의원과의 협치 문제에 대해서도 유연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보수의 역사와 전통은 지역사회의 밑바탕이고, 진보의 실험정신은 미래를 위한 투자라고 생각한다"며 보수와 진보의 보완적 관계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흥민 선수가 양발을 잘 써서 골을 많이 넣는 것처럼 강릉정치도 여야 보수 진보의 장점을 잘 활용해 지역발전을 촉진하겠다"며 양 진영의 협치를 재차 강조했다.

 

강릉시장 후보로 전략공천된 김 후보는 강릉 출생으로, 옥계중, 강릉고, 성균관대를 거쳐 카이스트 미래전략대학원 석사를 마쳤다. 이후 민선 5기 은평구청장 전국최연소(만40세) 당선 후 재선에 성공했다.

 

임기를 마친 뒤에는 대통령비서실 제도개혁·자치발전 비서관,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으며, 지난 대선에서는 이재명 선대위 대변인을 맡아 활약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ㅋㅋㅋ 22/04/29 [14:29] 수정 삭제  
  ㅋㅋㅋ2020년 은평을 국회의원 출마
당내 경선 탈락! 강릉이 우습나?
강릉의아들 22/04/29 [11:43] 수정 삭제  
  선거에 이르러 강릉의 아들이라 ?
강릉시의 수장으로서 일만 잘하면 되겠지만,
왠지 억지스러움과 부자연스러움은 뭔지 모르겠네요.
과연 강릉에대해 얼만큼 애정이 있는지~!!!
대선에서 이겼다면 이렇게 강릉의 아들이란 타이틀로 강릉을 찾았을까?
다른 요직으로 갔을거란 생각은 나만의 생각인지
현명한 시민이 됩시다 22/04/28 [19:19] 수정 삭제  
  24년간 2명의시장, 불행한 강릉, 토호세력을 등에 업고 입성한 김시장, 그분마저 전국 최초로 컷오프, 강릉시민으로서 부끄럽다.
시장은 정당을 떠나 시민만을 바라 보아야 한다.
실용정치, 생활정치를 할 때이다.
김우영 후보도 파란색의 색깔보다 시민의 후보가 되길바라고, 지역 토호세력의 기득권을 이겨내길 바란다.
입은 옷의 색깔보다 후보자의 자질과 미래 강릉발전을 위한 시장을 원한다.
김우영의 경력을 보면서 강릉시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충분히 알고 있을것이다.
시민을 섬기는 시장이 되길 바란다.
 
광고
광고
440년 전통의 강릉 위촌리마을 합동 도배행사 개최
2022년지방선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