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수] 단 24표 차이... '평창 대박'도 밀어낸 민주당 바람

김남권 | 기사입력 2018/06/14 [14:46]

[평창군수] 단 24표 차이... '평창 대박'도 밀어낸 민주당 바람

김남권 | 입력 : 2018/06/14 [14:46]

 

▲ 14일 개표가 완료된 뒤 두 후보의 득표율이 50.0%로 똑같이 표시되어 있지만 한왕기 후보가 0.09% 차이로 승리했다.     © 네이버 화면 캡춰

 

 

6.13 지방선거 강원 평창군수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한왕기 후보가 불과 '24표' 차이로 자유한국당 심재국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이번 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한 자유한국당 심재국 현 군수와 맞대결을 벌인 더불어민주당 한왕기 후보는 개표가 진행되는 동안 근소한 차이로 선두가 엎치락 뒤치락 했다. 때문에 각 캠프 관계자들은 개표가 모두 끝나는 순간까지도 손에 땀을 쥐고 지켜봐야 했다.


개표가 거의 끝나 갈 무렵 지역 방송사 당선 예측 시스템 결과 화면에는 한동안 심재국 현 군수가 '확실'로 표시 돼, 심 군수 지지자들은 들뜬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실제 개표 현장에서는 심 군수가 오히려 '23표'차이로 졌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이는 두 후보가 차이가 워낙 근소 한데다 선관위 개표와 방송사 간에 자료 집계 시간 차이로 벌어진 일이다.

최종 개표가 완료되자 한왕기 후보가 심재국 후보를 23표 차이로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심 후보 측과 한국당 소속 개표 참관인들은 이날 오후 4시 37분 재검표를 요구했다.

개표 관계자들은 1시간 여의 재검표 한 결과 무효 처리한 투표용지가 한 후보의 유효표로 인정되면서 오히려 한 후보가 1표가 늘어난 24표 차이로 당선이 결정됐다.


두 후보의 최종 득표수는 한 후보가 1만2천489표(50.04%), 심 후보는 1만2천465표(49.95%)로 집계됐다. 두 후보의 득표율은 0.09% 차이였다.

평창 동계올림릭의 성공 개최를 바탕으로 재선에 도전한 심재국 현 군수는 재검표까지 가는 불꽃 경쟁을 벌였지만, 민주당의 바람을 이기지는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대통령 18/06/14 [16:32] 수정 삭제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마치고도 대통령 인기때문에 패하다니 분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6일 동해안 해수욕장 일제히 개장

광고
2018지방선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