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인화력발전소 어촌계 갈등 봉합될까? '4자회의' 열린다

김남권 | 기사입력 2018/09/13 [15:45]

안인화력발전소 어촌계 갈등 봉합될까? '4자회의' 열린다

김남권 | 입력 : 2018/09/13 [15:45]

 

▲ 지난 11일부터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안인진어촌계원들     © 김남권

 

▲ 지난 11일부터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강릉안인진어촌계원들이 안인화력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강릉에코파워를 비난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고있다     © 안인진어촌계 제공

 

 

강릉 안인화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강릉에코파워(주)와 안인진어촌계가 ‘확약서’ 이행여부를 두고 갈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토부 중앙토지수용위원회가 어촌계를 비롯한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4자 회의를 열기로 해, 갈등 해소의 실마리가 될 것인지 주목되고 있다.

 

지난 11일부터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강릉에코파워의 약속이행 촉구’와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재결신청 각하‘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는 강릉안인진어촌계는, 오는 28일 강릉시와 어촌계, 에코파워가 참여하는 4자 회의를 중토위에서 열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강릉안인어촌계는 지난 11일부터 어촌계원 70여 명이 참석한 상경 시위에서, 국토부 중토위 사무관과의 면담을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어촌계는 14일까지 피켓 시위를 벌인 뒤 복귀할 예정이다.

 

어촌계는 또 이에 앞서 오는 17일 오후2시에는 강릉시의회 산업위, 안인어촌계, 강릉에코파워가 참석하는 3자 면담도 계획 돼 있다고 덧붙였다.

 

▲ 지난 2016년 11월 강릉에코파워와 안인진어촌계, 강릉시장이 협의해 작성한 '확약서'     © 김남권

 

안인어촌계는 그동안 강릉에코파워가 지난 2015년 4월 어촌계와 작성한 ’확약서‘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해안 보상에 대한 재결신청을 하며 밀어붙이고 있다고 반발해왔다.

 

에코파워(주)가 작성한 이 확약서에는 “해상시설물 설치 공사 시 사전에 안인진 어촌계와 어업손실보상약정 체결없이는 공사 착수를 하지 않을 것을 강릉시에 약속합니다”는 내용이 대표자 명의로 작성 돼 있다. 그러나 에코파워는 사전 협의 없이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해상 보상금 심의를 신청해 어촌계로부터 반발을 샀다.

 

삼성물산과 남동발전이 주도하는 강릉안인화력발전소는 지난 2013년 4월 발전사업 허가취득 후 지난해 9월 건축허가를 승인을 받고, 3월 본공사 착공에 들어갔다. 그러나 육상에 대한 보상은 마무리 됐지만, 해상 보상 문제를 놓고 마을 어촌계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참내 18/09/13 [22:12] 수정 삭제  
  들어서면 안되는거 아니야? 한창 반대운동하다니
강릉을위해 18/09/21 [20:12] 수정 삭제  
  들어서야 한다고 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ktx열차사고, 승객들 탈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