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열차 재개되면 우선 탑승해 안전확인"

국토부 "내일 오전 5시 30분 첫 열차 운행 재개"

김남권 | 기사입력 2018/12/09 [20:29]

김현미 장관 "열차 재개되면 우선 탑승해 안전확인"

국토부 "내일 오전 5시 30분 첫 열차 운행 재개"

김남권 | 입력 : 2018/12/09 [20:29]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KTX열차사고가 발생한 강릉 사고 현장을 방문해 살펴보고 있다.     © 김남권

 

 

국토부가 강릉 KTX열차 탈선사고로 지난 8일 운행을 전면 중단했던 강릉<->서울 간 열차를, 내일 오전 5시 30분 첫 운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9일 국토부는 KTX 열차 탈선사고 복구 상황에 대해 "열차 10량 중 7량을 선로에서 철거 후 안착했고, 나머지 3량은 선로에 안착시키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철도공사는 인력 300여명과 중장비를 동원해 선로를 이탈한 KTX 열차 10량 중 2량(기관차 1, 객차 1)은 철거하고, 객차 5량은 선로에 안착했으며, 나머지 3량은 선로 안착 작업 중에 있다"며 "금일 20시경 열차를 모두 선로에서 철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내일(10일) 오전 2시경 선로·전차선을 복구하고, 이 후 궤도·신호 등 시설물 점검과 시운전을 거친 뒤, 오전 5시 30분경에 첫 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 장관은 9일 오전 사고현장을 점검한 뒤, 2차관을 비롯한 상황반이 현지에서 안전하고 신속하게 복구작업이 이뤄지도록 지원하고, 내일 새벽 복구가 완료되면 우선탑승하여 안전운행을 확인할 것을 지시했다.

현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철도공사 사장,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등이 사고현장에서 복구 작업을 위해 현장지휘를 하고 있다고 덧 붙였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원 동해시 봄의 전령 홍매화가 눈에 덮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