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션 참사 원인은 보일러 부실시공... 2명 구속영장"

강릉펜션사고 수사본부 수사 결과 발표, 펜션주인 등 총 9명 입건

김남권 | 기사입력 2019/01/04 [17:54]

"펜션 참사 원인은 보일러 부실시공... 2명 구속영장"

강릉펜션사고 수사본부 수사 결과 발표, 펜션주인 등 총 9명 입건

김남권 | 입력 : 2019/01/04 [17:54]

 

▲ 4일 김진복 강릉경찰서장이 지난 18일 발생한 강릉펜션 사고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하고있다.     © 김남권

 

 

열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펜션사고는 '무자격 보일러 시공업자의 부실시공' 때문이었다. 이로 인해 체결력이 약화된 배기관이 보일러 가동 때마다 발생하는 진동에 의해 조금씩 이탈됐고, 여기서 누출된 일산화탄소가 각 방으로 흘러들어 간 것이다.

 

강릉펜션사고 수사본부는 4일 펜션운영자 김아무개(70)씨와 한국가스안전공사 강원영동지사 소속 김아무개씨 등 7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무자격 보일러 설치업자 최아무개(45)씨와 가스시설 시공업체 관계자 등 2명에 대해서는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법에 규정된 '내열실리콘' 마감 생략... 점전적으로 연통 분리돼"
  
김진복 강릉경찰서장이 4일 오후 강원 강릉경찰서에서 강릉 펜션사고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김진복 강릉경찰서장이 4일 오후 강원 강릉경찰서에서 강릉 펜션사고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수사본부는 보일러 시공자가 배기관과 배기구 사이의 높이를 맞추기 위해 배기관 하단 10㎝ 가량 절단해 배기관의 체결홈이 잘려나갔고, 이를 보일러 배기구에 집어넣는 과정에서 절단된 면이 보일러 배기구 안에 설치된 고무재질의 'O'링을 손상시켰다고 밝혔다.

 
또 배기구와 배기관 이음 부분에 법에 규정된 내열실리콘으로 마감처리 하지 않아, 전반적으로 체결력이 약해진 배기관이 보일러 운전 시 발생된 진동에 의해 점진적로 연통이 이탈돼 분리됐다.

 

사고 후 보일러 급기관에서 발견된 벌집은 보일러의 불완전 연소를 유발해 배기관의 이탈을 가속 시킬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에서도 보일러에서 배기관이 분리된 것은 보일러 시공자의 실수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수사본부를 설치하고 한국가스안전공사 강원영동지사, 펜션 액화석유가스(LPG) 시설 설치 및 LP가스 공급을 해 온 업체, 에너지관리기능사 자격증이 없이 보일러를 설치한 설비업체 대표, 2013~2014년 펜션 건축을 시공한 업체를 중심으로 압수수색을 하는 등 집중수사를 벌여왔다.

 

"피해자에겐 전담 경찰관 배치해 심리 상담 지원"

 

경찰은 "농어촌 민박에 대한 가스안전관리 규정, 가스공급자의 보일러 안전점검 항목 등 일부 미흡한 점 등에 대해서는 관계 기관에 통보해 개선토록하겠다"며 "피해 학생과 가족들의 정신·신체적 안전을 위해 피해자보호 전담 경찰관을 배치해 심리상담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18일 서울 대성고 학생 10명이 투숙한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에서는 가스보일러에서 누출된 일산화탄소에 중독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 돼 치료를 받아왔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동해시 명태 덕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