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노추산 야영객 90여명 고립...소방당국 비상 대기

오전 중 하천 수위 낮아질 것으로 예상

김남권 | 기사입력 2022/08/11 [11:11]

집중호우로 노추산 야영객 90여명 고립...소방당국 비상 대기

오전 중 하천 수위 낮아질 것으로 예상

김남권 | 입력 : 2022/08/11 [11:11]

▲ 11일 오전 소방당국이 집중호우로 고립된 노추산 야양객 90여명에게 비상식량을 전달하고 있다.  © 강릉시 제공



지난 10일 호우주의보가 발표된 강원 강릉 지역에 집중 호우로 인해 야영객 100여명이 고립 돼 당국이 구조에 나섰다.

 

강릉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강릉 왕산면 대기리 노추산 힐링캠프 야영객 90여명이 고립됐다. 이들은 11일 오전 귀가 예정이었으나, 진입로인 세월교 하천 수위 상승으로 이동이 불가할 것으로 예상해 도움을 요청했다. 또 바람부리길 야영객 5명도 구조를 요청했다.

 

소방 당국은 11일 오전 6시30분 경 바람부리길 야영객 5명을 대피완료 했으며, 노추산 90여명은 도보로는 탈출이 가능하지만, 불어난 물로 가져간 차량을 가지고 나올 수 없어 야영장에 대기하고 있는 상태다

 

강릉시는 11일 오전 중 수위가 하강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탈출 불가에 대비해 비상식량 공수 대책을 마련하고, 재난안전과 직원, 소방서, 자율방재단 등 40명을 현장에 대기시키고 있다. 

 

한편 도암댐 관리를 맡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은 해당 하천 수위 조절을 위해 11일 오전 5시 30분 수문을 폐쇄조치했다.

 

강릉지역의 호우주의보(강원중부산지, 강릉평지)는 지난 10일 4시30분 해제됐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440년 전통의 강릉 위촌리마을 합동 도배행사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