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원주, 철원 선정

강원도 2개 사업 선정

최효진 | 기사입력 2019/02/07 [15:31]

강원도,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원주, 철원 선정

강원도 2개 사업 선정

최효진 | 입력 : 2019/02/07 [15:31]

 

 

강원도는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원주시와 철원군이 선정되었다고 발표하였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생태계보전협력금을 납부한 개발사업자 또는 납부자로부터 반환동의를 얻은 사업대행자에게 협력금을 활용해 훼손된 생태환경 복원 등 보전 및 복원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올해에는 전국 11개 시․도 20개 사업이 선정되었다.

 

이번 사업은 사업별 각 5억의 국비가 투입되며, ‘19년 3~4월 설계 및 착공되어 연내 준공을 목표로 진행되며, 준공 후 2년간 모니터링 등 사후관리가 이루어진다.

 

원주시는 흥업면 매지리 매지저수지 일원 야생생물보호구역(거북섬)에서 가마우지 집단 서식으로 거북섬의 산림숲이 훼손되고 수질 악화, 토양 유실 등 생태계 건전성이 상실되어 이를 개선하기 위한 서식처 복원, 완충녹지 조성, 생태시설 설치 등 사업이 추진되며, 철원군은 철원군 동송읍 강산리 2468번지 일원 국내 최대 두루미 월동지에서 관광 및 군사작전에 따른 철새 서식지가 위협받고 있어 철새 윌동지에 식생복원, 도로변 차폐시설물 설치, 조류관찰대 설치 등 장기적 보전을 위한 철새 네트워크 강화사업이 추진된다.

 

강원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규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이 지속적으로 발굴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원 동해시 봄의 전령 홍매화가 눈에 덮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