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이 시민을 안 만나주면 그게 시장인가?

- 시의 잘못된 행정을 바로 잡아 시민들의 권익을 되찾아야

박서연 | 기사입력 2012/11/27 [07:42]

시장이 시민을 안 만나주면 그게 시장인가?

- 시의 잘못된 행정을 바로 잡아 시민들의 권익을 되찾아야

박서연 | 입력 : 2012/11/27 [07:42]
▲ 최명희 강릉시장     ©박서연
26일 두산동 연탄공장반대 궐기대회를 앞두고 이 지역 관련 이통장 협의회가 송정동 및 성덕동사무소에서 열렸다.

이날 연탄공장 남진위 반대위원장이 이통장협의회에서 “궐기대회에 앞서 최명희 강릉시장에게 수차례 면담을 요청했으나 아직 이렇다 할 답변이 없어 결국 이와 같은 방법으로 밖에 소통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그간의 추진 상황을 설명하자 여기저기서 “시장이 시민을 안 만나주면 그게 시장인가?”라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또한, 이통장들은 “시민 2천4백여명이 집단민원을 신청했는데 어떻게 그것을 무시하고 건축허가를 내 줄 수 있다는 말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시민들이 시장을 만나 면담을 하고자 하는데 만나주지 않는 다면 왜 시장이 필요한 것이냐?, 결국 밀어붙이기식의 행정을 하겠다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며 이통장들의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주민들의 집단민원이 시에 접수된 이후에 건축허가가 난 점과, 건축허가가 건축과장의 전결로 처리된 점, 또, 집단민원이 부시장 전결로 처리된 점 등은 납득할 수 없다며, 이번 기회에 시의 잘못된 행정을 바로 잡아 시민들의 권익을 되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드높았다.
한편, 연탄공장 반대추진위원회는 지난 10월 건축허가가 나기 전에 두산동, 입암동, 견소동, 포남동 등 일대 주민 2천4백여명의 민원을 시에 접수했으나, 시는 집단민원을 도외시하고 사업자가 제출한 건축허가를 내 주면서 오는 28일 연탄공장 반대 궐기대회를 열게 되는 단초를 제공하게 됐다.

박서연기자 dorosigs@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복사꽃이 만개한 복사꽃 마을 축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