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강원도당 "나경원 막말 중단하고 국회 복귀부터"

김남권 | 기사입력 2019/05/14 [17:01]

정의당강원도당 "나경원 막말 중단하고 국회 복귀부터"

김남권 | 입력 : 2019/05/14 [17:01]

 

▲ 정의당 로고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산불 이재민의 오열을 들었다면, 일베 용어 동원한 막말 페레이드 중단하고 국회로 복귀하라!"

 

정의당 강원도당이 14일 성명서를 통해 고성 산불 피해지역을 방문해 지원을 약속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이같이 비판했다.

 

도당은 "13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강원 산불 피해지인 고성군 방문은 산불 발생 40일 만에 처음"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날 피해 주민들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에게 정부의 추가경정 예산을 비롯한 산불피해종합대책의 문제점과 근본적으로 관련법 개정이 필요함을 절실하게 건의했고, 나 대표도 정부의 피해대책과 추가경정 예산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고, 관련법을 바꾸고 특위를 구성해 실질적인 피해보상이 이뤄 질수 있도록 하겠다"며 주민과의 대화 내용을 전했다.

 

도당은 "그러나 주민들의 절박한 요구를 받아들이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한 것을 책임지기 위해서우선 되어야 할 것은 자유한국당의 국회복귀"라며 "정부의 피해대책 문제도 추가경정 예산의 문제도 결국 국회에서 논의를 해야 하는데, 지금 자유한국당은 가장 기본적인 책무조차 내팽개친 채 전국을 돌며 일베 용어를 동원한 막말 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가출정치로 국회를 마비시키고 국민의 안전마저 외면하면서 하루가 급한 피해주민들에게 무슨 면목으로 약속을 하고 노력하겠다고 하는지 철면피도 이런 철면피가 없다"고 저적했다.

 

도당은 또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가 공식 일정에 없는 천진초 대피소를 방문했고, 그 자리에서 한 이재민 할머니가 나 대표의 손을 붙잡고 연신 허리를 꺾으며 오열했지만, 나 대표는 5분 만에 다음 일정으로 향하였다고 한다" 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발 이번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의 방문이 가식적인 정치쇼로 끝나지 않길 바라며 산불 이재민의 오열을 들었다면 자유한국당은 하루 속히 국회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덧 붙였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대관령 한우 300마리 올해 첫 방목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