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강릉 농협 임원들, 국가애도기간에 단체관광

3일 89명 충북 단양서 등산 등 진행..."차에 리본 달고 음주가무 안 해"

김남권 | 기사입력 2022/11/07 [20:43]

북강릉 농협 임원들, 국가애도기간에 단체관광

3일 89명 충북 단양서 등산 등 진행..."차에 리본 달고 음주가무 안 해"

김남권 | 입력 : 2022/11/07 [20:43]

 

강원 강릉시의 한 농협  © 홈페이지 캡춰



강릉의 한 농협 임직원들이 이태원 압사 참사 국가애도기간에 단체로 관광여행을 다녀와 지역 안에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강원 강릉시 A농협은 지난 3일 조합장을 비롯한 이사, 대의원, 영농지도자 등 89명과 함께 관광버스 3대를 타고 충북 단양을 다녀왔다. 

 

이 날 행사의 공식 명칭은 '선진지 견학'이었지만, 대부분 일정이 케이블카, 등산 등 관광코스로 짜여있어 사실상 관광여행이었다는게 농협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들이 여행을 떠난 시기는 이태원 압사 참사로 인한 국가애도기간이었다. 시는 희생자 156명 중 한 명이 강릉 출신인 사실을 파악하고 모든 행사 취소는 물론, 합동분향소 설치와 유가족 지원에 나서는 등 추모에 적극 동참했다. 이 때문에 조합원들은 물론 지역 내에서도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조합원은 "이 시기에 여행을 가는 것에 반대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강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조합원은 물론이고 지역 내에서 비판 여론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합장 B씨는 이미 한 달 전 예정된 행사여서 불가피하게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B씨는 "날짜를 바꿀려고 출발하기 전날 임원회의를 해 봤다. 일부 사람들은 '애도기간에 이렇게 가도 되겠느냐'고 우려했지만 외부에서 볼 때 눈살 찌푸리지 않게 하면 되지 않겠냐 싶어 다녀왔다"면서 "차에서도 리본을 달았고 일체의 음주 가무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쓴소리 22/11/11 [11:08] 수정 삭제  
  선진지 견학 좋아 하시네!
농사가 다 끋났는데 무슨 견학 시설원예 라면 안동에 겨울철 작묵이 무슨 작목이 있고
연곡에 시설원예가 무슨 작목이 있는데 매치가 되는가! 장사꾼 농협은 이득을 남겨서 농민들 관광이나 시켜주고! 농협은 없어져야
한다.
선거 22/11/10 [20:42] 수정 삭제  
  내년 선거때문이겠지요
어이 22/11/09 [14:41] 수정 삭제  
  한마디로 어이없다.
남이야 죽던말던인가!
바른 22/11/08 [16:54] 수정 삭제  
  안타깝다
어떤세상인데~~^
선진지견학을 핑게로~^
 
광고
광고
440년 전통의 강릉 위촌리마을 합동 도배행사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