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식한 XX네 이거" 속초 이양수 의원 인터뷰 욕설 논란

"테레비에 조국이 나와서 욕한 것"

김남권 | 기사입력 2019/11/08 [10:52]

"무식한 XX네 이거" 속초 이양수 의원 인터뷰 욕설 논란

"테레비에 조국이 나와서 욕한 것"

김남권 | 입력 : 2019/11/08 [10:52]

 

▲ 자유한국당 이양수 국회의원(속초.고성.양양)     © 김남권

 

이양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속초,고성,양양)이 전화 인터뷰를 마친 뒤 "무식한 XX"라고 욕설을 해 논란이다.
 
사건은 지난 6일 한 지역 통신사 기자가 이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내년 총선 관련한 의견을 물으며 시작됐다. 인터뷰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먼저 기자가 지역에 필요한 일꾼의 유형을 물었고, 이 의원은 "속초, 고성, 양양 3곳이나 되기 때문에 일 열심히 하는 사람이 필요하다, 강원도가 문재인 정부로부터 홀대를 받기 때문에 열정적으로 싸움 잘하는 사람이 필요하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기자가 지역 현안과 관련된 추가 질문을 던져 통화가 길어질 조짐을 보이자 이 의원이 난감한 기색을 표했다. 이 의원은 "이거 인터뷰 같은데"라고 말한 뒤 "지역 현안에 대한 것은 서면으로 해야지? 서면으로 보내주면 안될까요?"라고 제안했다. 또 "간단한 건 기사 작성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데, 내가 엄청 바쁘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통화 마친 뒤 혼잣말로 "아, 정말, 씨..."
 
약 3분 30초간 이어진 인터뷰는 양쪽이 밝은 목소리로 인사를 나누며 종료됐다. 이후 이 의원이 약 3초 뒤 "아 정말 씨, 무식한 XX네, 이거"라고 혼잣말을 내뱉으며 문제가 됐다. 기사 작성을 위해 녹음 파일을 들은 기자가 이 사실을 확인하고 다시 전화를 걸어 "전화를 끊으며 욕을 한 게 맞느냐"고 항의했고, 이 의원은 "누구한테 욕을 하느냐"며 부인했다. 기자가 녹음 사실을 알리며 재차 추궁하자 이 의원은 "텔레비전에 조국이 나와서 혼잣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기자는 7일 <오마이뉴스>에 "대화 문맥상으로 봐서 분명히 인터뷰에 대한 불만 때문에 욕설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처음에는 TV에서 나오는 게 녹음이 됐냐고 하더니, 나중에는 TV보고 자기 혼자 말했다고 답하는 등 명확하게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이 의원은 "그 분(기자)한테 한 게 아니다. 시사프로그램을 틀어놓고 통화하는데, 화면에 정말 무식한 사람이 나오길래 화면 보고 얘기 했는데 그게 녹음이 된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어떤 프로그램이었느냐"는 질문에는 "그거까지는 말하기 곤란하다"고만 답했다.
 
한편 초선 국회의원인 이 의원은 지난 4일 제7회 국회의원 아름다운 말 선플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상은 전국 고등학생 및 대학생 250명으로 구성된 '전국 청소년 선플 SNS 기자단' 대표 학생들이 올해 8월부터 2개월간 국회 회의록 시스템의 국회의원별 발언 내용을 분석해 아름다운 언어 사용을 실천한 국회의원에게 시상한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 찾은 민주당 지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