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에 특별사면된 이광재 전 강원지사, 지역 정치권 관심

김남권 | 기사입력 2019/12/31 [16:19]

10년만에 특별사면된 이광재 전 강원지사, 지역 정치권 관심

김남권 | 입력 : 2019/12/31 [16:19]

 

▲ 이광재 전 강원지사가 지난해 강릉KBS 방송국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  © 김남권

 

 

특별사면된 이광재 전 강원지사가 내년 총선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에 대해 강원 지역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이광재 전 강원지사는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 제35대 강원도지사로 당선됐지만,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불법정치 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위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으로 형이 확정되면서 취임 6개월 여만에 물러났다.

 

지난 10년간 정치활동을 할 수 없었던 이 전 지사가 30일 특별사면을 받고 공직선거 출마 자격을 회복하면서, 도 내 정가에서는 내년 총선에서 이 전 지사의 역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민주당 강원 지역 관계자들은 내년 총선에서 이 전 지사의 역할에 기대를 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 전 지사의 한 측근은 "현재 지난 지방선거 때와 분위기가 바뀐 도 내 선거에서 많은 당원들이 이광재 전 지사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원도 내에서 이 전 지사의 정치적 영향력은 상당하다는 평가다.

 

이 전 지사는 지난 17·18대 총선에서 강원 태백·영월·평창·정선 지역구에서 두 차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됐다. 이 후 강원도지사 선거에서도 민주당 후보로 나서 당시 한나라당 이계진 후보를 상대로 54%가 넘는 지지를 받아 당선됐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 전 지사가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의 지역구인 태백·영월·평창·정선 지역이나 내년 총선에서 분구가 예상되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지역구인 춘천으로 출마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이 전 지사에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포해변의 힘찬 일출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