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의회 의장단
선출놓고, 점거농성에 몸싸움

김남권 | 기사입력 2020/07/01 [17:17]

강릉시의회 의장단
선출놓고, 점거농성에 몸싸움

김남권 | 입력 : 2020/07/01 [17:17]

 

▲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의장석을 점거한 채 원구성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 김남권

 

 

지방의회 후반기 원구성이 시작되는 1일, 의장단 선출을 놓고 여러 지역에서 잡음이 발생하는 가운데 강릉시의회에서도 의장단 배분 문제를 놓고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강릉시의회는 1일 오전 10시, 본회의장에서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의장과 부의장 선출을 할 예정이었지만, 원구성 사전 협의를 요구하며 반발하는 민주당 의원 8명이 의장석을 점거하면서 오전 회의는 개회식 조차 하지 못한 채 파행으로 끝났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 날 기자회견에서 “후반기 원구성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의장과 위원장 1석’ 또는 ‘부의장과 위원장 2석’의 몫을 제안했지만 이에 대해 협상이나 제안은 단 한번도 없었다”면서 “사전 협의없는 원구성 작태를 당장 멈추고 협력의 테이블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강릉시의회는 당초 미래통합당 10명, 더불어민주당 8명으로 구성됐지만, 현재는 민주당 8명, 미래통합당 1명, 무소속 9명으로 지형이 바뀐 상태다.
 
이는 지난 4.15총선 과정에서 권성동 의원(무소속, 4선)이 중앙당 공천에서 컷오프 돼 무소속 출마하자 통합당 소속 시의원 9명이 동반 탈당했고, 비례대표 1명만 당적을 유지한 채 선거를 도왔지만 이후 복당이 이루어지지 않아 무소속 상태이기 때문이다.

 

▲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민주당 소속 배용주 의원이 통합당 비례대표 윤희주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

 

 

이번 갈등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통합당 성향 10명의 의원들이 후반기 원구성에서 의장,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3자리 모두를 독식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하면서 시작됐다.

 

이들은 자체 협의를 통해 후반기 의장에는 무소속 강희문 의원(다선거구, 3선)을, 부의장에는 무소속 신재걸(나선거구, 3선)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전반기 원구성에서는 양당이 사전 협의를 통해 다수당인 통합당이 시의장과 운영위원장․행정위원장을, 민주당이 부의장과 산업위원장 자리를 맡는 것으로 정리된 바 있다.

 

그러나 후반기에서는 통합당 성향 의원들의 입장이 바뀌었다. 당소속이 없는 무소속이기 때문에 당론없이 의원 각자 소신 투표에 맡긴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한 무소속 의원(전 통합당)은 “우리 당 소속에 다선 의원이 훨씬 많다. 무소속인데 그냥 표결로 해서 결정하면 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 의원들은 전반기와 같이 사전 협의를 통해 원구성을 해야 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후반기 원구성이 시작되는 오늘 아침까지도 협상을 기대하며 기다렸지만 아무런 반응도 없었다”며 “오히려 ‘한석도 주지말자’며 의장단을 일방적으로 독식하겠다는 이야기만 들린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무소속 김기영 의원이 의장단을 점거한 민주당 의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

 

 

한 민주당 의원은 “무소속 9명인데 민주당보다 1명 많다는 이유로 표결로 5자리 모두를 독식한다는 것은 시민들에게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 날 본회의장에서는 단상에 오른 민주당 의원들과 무소속 의원들과 한 때 고성과 설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김기영 의원이 의회전문운영위원을 향해 “빨리 진행을 하라”고 요구했고, 이에 전문위원은 진행을 위해 단상을 향해 다가갔지만 민주당 의원의 제지로 무산됐다.

 

또 민주당이 “우리 원내대변인을 통해서 지금이라도 협상을 하자“고 제안하자 ”우리는 당이 없어서 통일된 안을 내놓기 어려우니 각자 소신껏 투표하면 된다“고 맞받았다.

 

허병관 의원은 ”무소속과 통합당 의원들이 야합이라고 의심하지만 우리 자체도 지금까지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일단 개회 선언하고 정회 한뒤 논의하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 1일 오후 5시 강릉시의회 본회의장에서 후반기 의장단 배분 문제를 놓고 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무소속 의원들이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     ©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야합이 아니라고 하지만 무소속9명과 통합당 1명 등 10명의 의원들이 수시로 모여서 논의 한 것은 다 아는 사실“이라고 한 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강희문 의원을 의장으로, 신재걸 의원을 부의장으로 내정한 것 아니냐“고 받아쳤다.

 

무소속과 통합당 의원들은 이 날 오후 5시 본회의를 재개를 시도했지만, 이를 막는 민주당 의원들과 몸싸움까지 벌어지며 파행으로 끝났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왜들이랴 20/07/02 [07:26] 수정 삭제  
  다수면 다 가져 갈 수 있다는거 중앙에서 보여줬는데,
점거농성은 뭔말이래?
차라리 불참을 하지...
바보야 20/07/04 [11:32] 수정 삭제  
  니들이 좋아하는 통합당은 스스로 안먹겠다고 불참한거고, 강릉 민주당은 먹겠다고 했는데 덜 주겠다고 하는거잖아. 그렇게 판단이안되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포동 사회단체 해수욕장 자율방역 릴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