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서부시장 활성화 위한 현대차그룹과 협약식 체결

김남권 | 기사입력 2020/07/08 [18:44]

강릉시 서부시장 활성화 위한 현대차그룹과 협약식 체결

김남권 | 입력 : 2020/07/08 [18:44]

 

▲ 강릉 서부시장 활성화 사업 협약식     ©

 

 

 

현대자동차그룹이 강릉 서부시장을 복합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 시키기 위해 강릉시와 손을  잡았다.

 

 현대차그룹은 8일 강릉시청 청사에서 김한근 강릉시장, 양진모 현대차 부사장, 김연순 사회    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유다희 사회적기업 공공미술프리즘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강릉시 도시재생사업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사업이란 마을을 완전히 철거하는 재건축·재개발과 달리 기존 모습을 유지하면서  낙후된 도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민-관이 협력해 의미를 더하는 이번 도시재생사업은 강릉 서부시장에 복합 문화공간을 조성    하고 침체된 상권을 활성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올해 7월부터 2022년까지 약 3년간 진행된다.

 

이번 사업에서 강릉시는 낙후된 시설을 개선하는 하드웨어 중심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살맛나는 중앙동’ 을 진행하며 현대차그룹과 공공미술프리즘은 이와 연계해 관광객 유입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과 청년 창업팀 유치 등 상인 육성을 맡는다.

 

강릉시 용강동에 위치한 서부시장은 1977년에 개설된 상가형 건물로, 개설된지 40년이 지나    시설이 노후화됐다. 시장에는 식당, 의류, 기름집 등 162개의 점포가 입점해 있으나 주변에 위치한 대형마트와    중앙시장의 영향으로 상권이 점차 축소돼 현재는 전체 점포의 30% 수준인 약 50여개만 실    질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강릉시와 현대차그룹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서부시장을 지역 음식, 지역 상품, 지역 축제를 모    두 즐길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 ‘푸드홀’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푸드홀은 음식점들이 모여 있는 푸드코트와는 달리 해당 지역의 식당, 카페 등을 기반으로    콘서트, 스포츠 경기 관람, 페스티벌 등 음식과 함께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일컬으며    최근 미국, 유럽 등에서 각광받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강릉시 등과 함께 ▲시장 전반 디자인 정비 및 시장 입구 등 시장    상징물(랜드마크) 조성 ▲강릉 전통 음식, 특산물, 관광 기념품 취급 점포 유치 ▲서부시장     스토리가 담긴 자체 브랜드 상품 개발 ▲주변 관광지와 연계한 테마 투어 프로그램 개발 등    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강릉시에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과 고령 인구 대상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사회의 활기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의 “ZET(제트)”는 전동킥보드 기반의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로 시내버스 등    대중교동수단이 가기 힘든 단거리를 빠르고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강릉시는 모빌리티 안전 관련 법령 및 인프라 정비와 함께 도입시기를 결정하여 도심 내 주    요 관광거점과 KTX강릉역, 서부시장에 대한 관광객 및 지역 주민들의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    다.

 

이와 더불어 강릉시 보건소와 함께 고령 인구를 위한 ‘명상 콘텐츠’, ‘치매 예방 콘텐츠’ 등    디지털 콘텐츠를 개발해 서부시장 인근 노인 커뮤니티센터에 제공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전문 >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바다에 20/07/10 [11:28] 수정 삭제  
  멋지게 꾸며지길 기대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포동 사회단체 해수욕장 자율방역 릴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