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가축퇴비 소멸처리 신기술 도입

김남권 | 기사입력 2020/07/24 [20:06]

강릉시 가축퇴비 소멸처리 신기술 도입

김남권 | 입력 : 2020/07/24 [20:06]

 

 

 

강릉시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3. 25.부터 가축분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시행으로 축산농가가 가축퇴비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문제해결을 위해 신기술 처리방법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작년 12월부터 강동면 모전리 양돈농가에 사업비 9백만원으로 축분발효제 48톤을 공급하여 6개월 동안 실증시험을 실시했다.

 

실증시험 농가에서는 매일 발생하는 돈분 1.5톤을 축분발효제와 적정비율로 혼합, 퇴비사내 9개의 공간을 확보 1일차에서 9일차까지 혼합하여 계속 순환하는 방법으로 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6개월 동안 가축퇴비를 약 280톤 소멸처리하여 퇴비가 늘어나지 않았으며, 파리 및 악취 또한 현저히 저감되어 환경오염 방지, 가축퇴비 처리비용 절감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릉시농업기술센터 동물정책과에서는 “이번 신기술 실증시험을 통해 축산농가가 많은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며, 금년 하반기에는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사업비 4천만원의‘가축퇴비 소멸처리 축분발효제 시범사업’을 실시하여 깨끗한 축산환경을 통한 시민생활 환경 개선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포동 사회단체 해수욕장 자율방역 릴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