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접종' 기소된 강릉보건소장... "직무배제해야"

김남권 | 기사입력 2020/09/16 [14:52]

'황제접종' 기소된 강릉보건소장... "직무배제해야"

김남권 | 입력 : 2020/09/16 [14:52]

  

▲ 지난 15일 '강릉시민행동'이 강릉시청사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법위반으로 기소된 강릉시 방역 책임자인 보건소장의 직무배제를 촉구했다.  © 김남권

 


강릉시장과 부시장 등 고위공무원 4명에게 불법으로 독감 백신을 접종해 '황제예방주사' 논란에 휩싸인 강릉보건소장이 무면허 의료행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자, 직무배제 요구가 커지고 있다.

 

'강릉시민행동'은 지난 15일 오전 강릉시청사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릉시 방역 책임자인 보건소장이 (자신의) 재판을 준비하고 진행하는 동안 방역에 전념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강릉시민들은 큰 우려와 걱정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명백히 강릉시의 안일한 대처가 초래한 것"이라며 "시장 등 고위공무원에게 독감예방주사를 접종한 이기영 보건소장이 무면허 의료 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십여 일이 지나는 동안 강릉시는 어떠한 조치계획도 밝히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러한 사태를 예상하고 이기영 보건소장을 직무배제하고 즉시 보건소장 공모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을 철저히 준비할 것을 요구했지만, 강릉시는 이를 무시하고 보건소장을 유임하는 무책임한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을 위한 복지서비스 혜택을 일부 특권층인 고위 공무원이 불법적으로 가로채 누린 것에 대해 김한근 강릉시장을 비롯한 강릉시 고위공무원 4명은 강릉시민에게 머리를 조아려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기영 강릉보건소장은 지난해 10월 오전 의사의 예진없이 집무실을 방문해 김한근 강릉시장 등 고위공무원 4명에게 무료로 독감 예방주사를 놓았다. 춘전지검 강릉지청은 강릉보건소장 등을 지난 4일 불구속기소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어지러움 20/09/20 [22:00] 수정 삭제  
  강릉시 정말 어지럽네 와그런지 모르겠다
누가 문제일까 역사적으로 보면 나라가 어지러우면 임금과 대통령을 욕하던데ㅎ
시민 20/09/20 [11:30] 수정 삭제  
  시장에게 서비스하다 그랬으니 봐주는거지.. 근데 말입니다. 시장이 보건소장생각하는만큼 시민들건강을 생각해야할것같은데
 
광고
영화배우 임원희, 강릉시 홍보대사에 위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