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강릉시당 "권성동 남강릉역에 대한 입장 밝혀야"

김남권 | 기사입력 2020/10/07 [15:04]

더민주 강릉시당 "권성동 남강릉역에 대한 입장 밝혀야"

김남권 | 입력 : 2020/10/07 [15:04]

 

▲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 배선식 위원장은 강원도청에서 건설교통국장, 철도과장, 철도시설사무관을 만나 철도관련 강릉시민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 더민주 강릉시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는 강릉시의 북방물류기지 조성을 위한 KTX남강릉역 신설을 위해 초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하고, 지역 4선 국회의원인 권성동 의원 역시 조속히 입장을 밝히고 현안 해결에 앞장 설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릉시 지역위원회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강릉-제진 간 단선철도 연결 사업에서 강릉에 대형 물류 클러스터를 유치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고 있다”고 밝혔다.

 

강릉시당은 “지난 9월 29일 민주당 강릉시 지역위원회 위원장과 사무국은 청와대 고위관계자를 만나 지역의 여론을 전달 협조 요청을 했으며, 10월 6일에는 강원도 건설교통국장 등 관계자를 만나 남강릉 물류기지의 당위성에 대해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강원도 관계자는 올해 말 까지 의견수렴기간이며, 정부의 기존계획안을 따른다는 입장을 보였다”면서 “올림픽 전 국토부의 계획은 남강릉역 설립이었으나 강릉시가 시민의 여론을 발판으로 시내 지하화를 강력히 주장하여 변경된 사례를 언급하며, 현재로서는 기본계획안을 변경할 여지가 힘들다고 밝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강릉시 지역위원회는 지역민들의 여론을 받들어 향후 더 강력히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지역의 4선 국회의원인 권성동 의원도 지역민의 입장에 따라 속히 지역현안의 해결을 위해 앞장 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시당은 또 “강릉시도 국토부의 계획안을 과감히 거부하고 지역민이 간절히 원하는 미래강릉의 백년 발전의 초석을 놓는다는 각오로 더 적극적으로 발로 뛰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강릉시의 발전을 위해 강릉시, 지역 국회의원, 지역단체 등이 힘을 합쳐 공동 대응하여 시민의 의지를 관철하기 위해 초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국토부는 강릉~제진 간 단선철도 연결사업에서 강릉시가 요청한 북방물류기지조성을 위한 KTX남강릉역 신설 요청에 대해 "기존 KTX강릉역 활용을 하겠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일부 지역민들은 국토부 안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지만, 지역 국회의원인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아무런 입장 표명없이 침묵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날나리 20/10/19 [22:51] 수정 삭제  
  이사람들도 훅하고 들어왔다가 바람처럼 빠지는 정당이구만. 뭔가 할것처럼 난리를 직이더니 시장이 권성동 뜻을 따르기로 했다고 그러니 그냥 찍소리않고 엎드리네
Aainst 민주 20/10/13 [11:24] 수정 삭제  
  불과 3년만에 역을 또 옮긴다는것이 말이 되는가. 다음번 선거에는 민주 포기 합니다.
바람 20/10/08 [07:20] 수정 삭제  
  초당적으로 노력하라
 
광고
영화배우 임원희, 강릉시 홍보대사에 위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