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세계총회 앞둔 강릉시, 관광형 자율주행차 시운전

김남권 | 기사입력 2023/01/06 [16:36]

ITS세계총회 앞둔 강릉시, 관광형 자율주행차 시운전

김남권 | 입력 : 2023/01/06 [16:36]

 

▲ 강원 강릉시는 6일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최첨단 기술과 관광서비스를 연계한 자율주행차량 시승행사를 개최했다.   © 강릉시 제공

 

 

강릉시가 주요 관광지를 누비는 자율주행차량 시범 운행을 시작하며 첨단모빌리티 선도도시로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한다.

 

최첨단 기술과 관광 서비스를 연계한 이번 시범 운행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안정적인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을 통해 새로운 스마트 관광의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민간사업자 3개사를 선정, 총 5대(셔틀형 2대, 개조형 3대)의 관광형 자율주행차 시운전을 완료하였으며, 오는 6일(금) 시승 행사를 개최하고 9일(월)부터 일반 관광객과 시민에 탑승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승 행사는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에서 김홍규 강릉시장, 김기영 강릉시의회 의장, 권혁열 강원도의회 의장, 박기동 강원도 건설교통국장 등이 참석하는 가운데 진행된다. ITS 구축사업과 연계된 이번 서비스는 정밀지도를 바탕으로 도로시설정보(차로, 도로 노면표시, 신호등 위치)를 파악하여, V2X(현시신호정보)라는 통신기술을 통해 정보를 자율주행차량과 공유하는 등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운행한다.

 

도심에서 관광지로 연결되는 A노선(5.8km), 안목에서 강문해변으로 연결되는 C노선(4km)에는 두 개의 라이다와 고성능 카메라가 차량 전방에 탑재된 개조형 카니발 자율주행차가 운행되고, 

 

초당(강문)에서 선교장, 오죽헌으로 이어지는 B노선(6km)엔 라이다 1대, 레이더 3대가 탑재된 개조형 코나 차량이, 초당(강문)에서 아르떼뮤지엄 올림픽뮤지엄을 순환하는 A-1노선(4km)에는 운전석이 없는 셔틀형(15인승) 자율차가 운행된다.

 

한편, 강릉시는 지난해 6월 24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율주행 자동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받았다.

 

강릉시 관계자는 “이번 시승 행사를 시작으로 2026년 ITS 세계총회 개최까지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최첨단 모빌리티 체험 기회를 무상으로 제공함으로써 스마트 관광도시 브랜드를 구축하고, 첨단모빌리티 선도도시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좋다 23/01/07 [09:21] 수정 삭제  
  티비에서 보던걸 강릉에서도 타볼수 있겠구나 이런건 잘했쏘
강릉좋아진다 23/01/06 [21:30] 수정 삭제  
  우와 좋데이~
 
광고
광고
440년 전통의 강릉 위촌리마을 합동 도배행사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