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자가격리 중 무단 이탈한 해외 입국자 고발

김남권 | 기사입력 2020/11/27 [19:47]

강릉시, 자가격리 중 무단 이탈한 해외 입국자 고발

김남권 | 입력 : 2020/11/27 [19:47]

 

 

▲ 강릉시보건소 전경     ©김남권

 

 

강릉시는 27일, 미국에서 입국한 코로나19 자가격리 무단이탈자를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강릉시(시장 김한근)에 따르면, 지난 16일 미국에서 입국한 A씨는 자가격리 시설인 녹색도시체험센타에서 11.16 ~ 30일까지 격리생활을 하도록 되어 있었다.

 

그러나 지난 26일 A씨가 무단이탈 한 사실을 확인한 강릉시는 감염볍에방법에 따라 A씨를 고발 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위반 사항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2조제2항제1호 및 같은 법 제47조제3호,제49조제1항제14호에 따른 자가격리위반사항으로 법 제79조의3제5호에 따른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다고 밝혔다.

 

강릉시는 11월 26일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33명으로, 퇴원 27명, 자가격리 94명이다.
.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시 신규위촉 고문변호사 위촉장 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