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세이트존스호텔, 해송림 수십그루 훼손, 市 고발 예정

강릉시 "원상복구 명령 예정"

김남권 | 기사입력 2020/11/27 [19:51]

강릉 세이트존스호텔, 해송림 수십그루 훼손, 市 고발 예정

강릉시 "원상복구 명령 예정"

김남권 | 입력 : 2020/11/27 [19:51]

 

▲ 강릉시 강문 해안에 위치한 세인트존스호텔   © 홈페이지 캡춰

 

 

강원 강릉시 강문해변에 위치한 세인트존스호텔이 해송림 수십 그루를 무단 벌목해 논란이다.

 

강릉시는 세인트존스호텔이 원형보전지 내 해송림 34그루 가량을 무단 벌목한 사실을 지난 26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부지는 지난 2015년 12월 동계올림픽 특구사업이 추진된 곳으로, 호텔과 해변 사이 송림지역은 환경영향평가 협의시 원형보전지로 존치되었던 곳이다.

 

호텔 측은 "고사된 송림을 벌목했다"고 해명했지만, 강릉시는 당초 인·허가 사항을 검토해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재발 방지 및 원상복구를 명령할 방침이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릉시민 20/12/18 [08:31] 수정 삭제  
  미쳤다
궁금하다 20/11/28 [13:34] 수정 삭제  
  이게 끝까지 가겠나? 시장에게 찾아가서 사바사바 하면 대충 마무리 하고말걸...한번 지켜봐라
 
광고
강릉시 신규위촉 고문변호사 위촉장 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