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국내 체류 외국인 한시적 계절근로자 신청 접수

보도자료 | 기사입력 2021/03/02 [10:36]

강릉시, 국내 체류 외국인 한시적 계절근로자 신청 접수

보도자료 | 입력 : 2021/03/02 [10:36]

▲ 강릉시청 전경     ©시사줌뉴스

 

강릉시, 국내 체류 외국인 한시적 계절근로자 신청 접수

강릉시는 농촌 인구감소 및 노령화에 따른 농번기 농업 현장 일손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1월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도입의향서를 제출해, 법무부로부터 2021년 외국인 계절근로자 55명을 배정받아, 신청지원을 받는다.

시는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 근로자와 결혼이민자의 국내외 거주하는 4촌 이내의 친척을 대상으로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확보한 후 적재적소에 배치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올해도 외국인의 입국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국내 체류 외국인 한시적 계절 근로 허용방안에 따라 동반(F-3), 방문동거(F-1), 방문취업(H-2), 방문취업 동포의 방문동거(F-1-11) 체류 자격으로 외국인등록 한 사람 중,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출국 기간 연장 및 유예 처분을 받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는다.

신청은 강릉시 농정과에서 오는 3월 2일부터 가능하며, 신청받은 명단은 외국인사무소로부터 승인 절차를 거쳐 고용주에게 배정한다.

이 외에 결혼이민자로부터 외국(본국) 거주 4촌 이내 친척 추천은 읍·면·동주민센터에서 오는 3월 12일까지 신청을 받아 관련 절차에 따라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금년도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운영 및 결과 분석을 통해 향후 확대해, 농번기 농촌인력 부족 현상을 점진적으로 해결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끝)

출처 : 강릉시청 보도자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안인진어촌계 중토위 앞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