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야 물럿거라, 인제빙어축제, 축제의 열기로 겨울 추위를 잊다

보도자료 | 기사입력 2023/01/24 [15:03]

한파야 물럿거라, 인제빙어축제, 축제의 열기로 겨울 추위를 잊다

보도자료 | 입력 : 2023/01/24 [15:03]

▲ 한파야 물럿거라, 인제빙어축제, 축제의 열기로 겨울 추위를 잊다


[시사줌뉴스=보도자료] 지난 주말 예보된 강추위도 3년 만에 찾아온 인제 빙어축제장의 열기를 식히지 못했다.

인제군문화재단에 따르면 1월 23일 17시 기준 인제빙어가 개최되는 인제군 남면 빙어호에는 총 9만 1,355명의 사람들이 찾아왔다.

올해 23회를 맞은 인제빙어축제는 1월 20일부터 29일까지 인제 남면 빙어호일원에서 개최되며, 별도 축제장 입장료는 받지 않는다.

특히 무료로 개방되는 24,000㎡의 낚시터는 은빙 요정 빙어를 낚으려는 사람들로 가득 찼다. 사람들이 하얀 설경을 배경으로 즐기는 눈썰매, 얼음썰매, 스릴넘치는 ATV, 아르고도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인기만점이다.

얼음과 눈으로 꾸며진 산촌마을 스노우빌리지와 다채로운 이색체험프로그램 부스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내일부터는 진정한 얼음축구의 강자를 가리는 “제23회 강원도지사배 전국얼음축구대회”가 축제장 일원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 2,000년 처음 시작한 얼음축구대회는 매년 많은 동호인이 참여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격전을 펼친다. 올해에는 78개팀 1,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축제기간 동안 특별 이벤트도 진행된다. 인제군 내에서 사용한 영수증을 축제장 종합안내소로 가져가면 매일 2번 추첨을 통해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인제군 문화재단 관계자는 “겨울축제의 원조라는 명성과 품격에 맞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축제장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께 즐거운 시간을 선사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440년 전통의 강릉 위촌리마을 합동 도배행사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