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지중해 프로젝트' 강원·경북 협의회 개최

김남권 | 기사입력 2021/03/25 [21:09]

강릉시 '지중해 프로젝트' 강원·경북 협의회 개최

김남권 | 입력 : 2021/03/25 [21:09]

 

▲ 강릉시청 전경     ©시사줌뉴스

 

 

강릉시는 오는 26일(금) 13시 30에 해양수산부 장관(문성혁) 주재로 강릉시청 8충 상황실에서 「지중해(地中海) 프로젝트 제4차(강원·경북) 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중해 프로젝트는 ‘지역과 중앙이 하나 되어 바다로’라는 의미로, 해양수산부에서는 전국 74개 연안 시·군·구청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지역의 해양수산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과제를 발굴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의회에는 강원(강릉, 동해, 삼척, 속초)·경북(울진) 5개 지자체장이 참석한다.

 

강릉시는 도내 대표적 항만인 주문진항에 대한 항만기능 다양화를 위한 ‘주문진항 보도교 설치’와 외국인 어선원의 생활개선 및 어업 고용의 안정화를 위한 ‘외국인어선원 숙소 건립’ 등 해양수산 역량 강화를 도모하고자 다양한 신규사업을 건의할 예정이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안인진어촌계 중토위 앞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