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원주대 공청회 저지 본관 대치 상황

김남권 | 기사입력 2013/02/20 [16:18]

강릉원주대 공청회 저지 본관 대치 상황

김남권 | 입력 : 2013/02/20 [16:18]


 


 
19일 오후2시에 열릴 예정이던 강릉원주대 공대이전 및 학과 통폐합을 위한 의견수렴 공청회가 학생들의 원천봉쇄로 무산된 가운데, 20일 오후 박상덕 학생처장이 교무회의에서 확정된 향후 구조개혁 일정을 대학본부 현관에 집결 중인 학생들에게 알렸다. 공청회는 2월26일로 연기되었다.         

* 2월 21일 - 구조개혁 초안에 대한 원주캠퍼스 공청회 실시(오후 2시)
* 2월 22일 - 구조개혁위 초안에 대한 의견수렴 완료
* 2월 25일 - 교무회의 ‘수정본부(안)’ 보고 및 논의
* 2월 26일 - ‘수정본부(안)’에 대한 강릉캠퍼스 공청회 개최(오후 2시)
* 2월 28일 - 교무회의 심의
* 2/25~2/28 - 간담회 수시 개최

<하이강릉>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직원들이죽을지경 13/02/20 [17:55] 수정 삭제  
  어쩌나 원주로 가면 해당학과 교수들은 쾌재를 부르겠구만.
왜들 13/02/21 [10:17] 수정 삭제  
  강릉원주대가 이름 자체도 개콘에 나오는 코너 이름같지만 지금 상황도 매우 웃기다.
구조조정을 반대하는 이유가 뭔가? 정당한 이유를 밝혀라. 막연히 사익을 위해 반대 목소리를 내는 것은 웃기는 일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6일 동해안 해수욕장 일제히 개장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