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종합여객터미널 공정률 92%…내년 1월 준공

지하1층, 지상2층 규모…교통망 중심지, 도심확장의 기폭제 기대

보도자료 | 기사입력 2021/12/02 [11:40]

양양종합여객터미널 공정률 92%…내년 1월 준공

지하1층, 지상2층 규모…교통망 중심지, 도심확장의 기폭제 기대

보도자료 | 입력 : 2021/12/02 [11:40]

양양군청 전경


[시사줌뉴스=보도자료] 양양 송암리 29-8번지 일원에 신축중인 양양종합여객터미널이 92%공정률을 보이며 내년 1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40여년 만에 이전, 새로 지어지는 양양종합여객터미널은 연결도로 사업비 등 총 116억 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약 1,800㎡의 규모다.

군은 내년 1월까지 공사를 끝내고 사업자 선정 등의 절차를 거쳐 7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내․외부 마감공사와 유리공사, 전기․통신․소방공사, 정비고 마감공사 등 마무리 건축공사를 진행 중에 있다.

또 부지 내 도로 포장공사, 7번국도 가․감속차로 포장공사 등 토목공사와 전광판, 무인발권기․무인물품보관함․휴대폰 충전함 설치, LED간판․노출시계 설치 등 인테리어 공사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와 함께 교차로 신호등 4개와 신호과속단속기 2개 신규설치와 기존 신호과속단속기(송암리→강현면사무소 앞 교차로) 2개를 이전설치 할 계획이다.

터미널 완공을 기점으로 주변에 대형마트가 신축되고, 동해북부선 양양역사도 들어설 예정이어서 양양종합여객터미널은 양양관광 교통망의 중심지가 되는 것은 물론, 양양도심의 기능 확장과 도심 전체를 발전시키는 계기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양양종합여객터미널을 내년 1월 3일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진행 중에 있으며, 내년 7월 이전에 터미널 운영에 들어갈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강릉시 홍보대사 임원희 '홍보영상'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