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강릉 복선전철 시험운행 시작됐다

내달 3일에는 ktx 투입 돼 본격적인 시험 운행

김남권 | 기사입력 2017/07/31 [17:33]

원주~강릉 복선전철 시험운행 시작됐다

내달 3일에는 ktx 투입 돼 본격적인 시험 운행

김남권 | 입력 : 2017/07/31 [17:33]

 

▲ 31일 원주~강릉 신 역사에서 새로 깔린 레일 위로 기존 열차가 시험 운행하고 있다.     © 김남권

 

오는 12월 개통을 앞두고 있는 원주~강릉 복선전철이 본격적인 시험 운행에 들어갔다. 이번 시험 운행은 원주~강릉 복선철도 120.7㎞ 전 구간에 걸쳐 시작됐다.

 

이번 시험 주행에는 원주~강릉 복선전철의 종착역인 강릉 신역사에서도 진행됐으며, 이날 시험 운행에 투입된 8218호는 기존 열차로 KTX를 대신해 새로 깔린 레일로 주행시켜 검증했다.

 

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는 연말 개통 예정인 원주~강릉 복선철도 종합 시험운행 열차 안전 확보를 위해 분야별 철도 시설물 사전 점검을 시행한 결과 KTX를 시운전해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 31일 원주~강릉 본선전철 종착역인 강릉 신역사에서 기존 열차가 시험 운행을 하고 있다.     © 김남권

 

 

철도공단은 이날부터 시속 60㎞, 100㎞, 150㎞, 170㎞, 200㎞, 230㎞, 250㎞ 등 단계별로 증속시험을 통해 안정성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초고속열차(KTX)는 8월3일부터 처음 투입 돼 시범 운행하며 8일에는 최고속도인 시속 250㎞ 가동에 들어 갈 예정이다.

 

노병국 본부장은 “원주~강릉 복선 철도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핵심 교통망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도록 완벽 건설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도계주민들 "석탄사업 보호하라"
광고
사회/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