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앞두고, '내우외환' 위기에 몰린 권성동 의원

김남권 | 기사입력 2018/02/24 [18:34]

지방선거 앞두고, '내우외환' 위기에 몰린 권성동 의원

김남권 | 입력 : 2018/02/24 [18:34]
▲ 권성동 국회의원     © 김남권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은 최근 자신의 8여년의 정치 인생에서 가장 곤혹한 처지에 놓였다.

지난 20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소속 염동열 의원(56, 태백시횡성군영월군평창군정선군)과 권성동(57, 강릉) 의원 지역구 사무실 등 10곳에 대해 전격 압수 수색을 벌였다.

다음날인 21일에는 춘천지검장과 차장검사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권성동 의원의 강릉 지역구 사무실은 오전 7시부터 사무실과 보좌관에 대한 압수 수색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권 의원은 이번 수사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청탁'과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받고 있다.

'채용비리 청탁'은 지난 2016년 강원랜드 입사청탁 명단에 권 의원의 이름이 여러 차례 적혀 있었고, 또한 권 의원 비서관 출신인 김모씨가 강원랜드에 특채 되는 과정에서 권 의원의 청탁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다. 김 전 비서관은 지난 2016년 당시 최흥집 강원랜드 사장 집무실에 가서 직접 이력서를 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그의 컴퓨터에서는 채용청탁 편지도 발견됐다.

그러나 이 사건을 담당했던 춘천지검은 2016년부터 1년 넘게 수사했지만, 지난해 4월 최흥집 전 사장과 인사팀장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부실 수사라는 논란이 일자, 검찰은 문무일 검찰총장 취임 후인 지난해 9월에야 전면 재수사에 착수해 지난해 12월 최 전 사장을 구속한 뒤 마무리 됐다.

앞선 두 번의 조사에서 권 의원은 모두 조사 한 번 받지 않은 채 검찰의 칼날을 모두 비켜갔고, 권 의원으로서는 부담을 더는 듯했다. 하지만 지난 4일 현직 검사가 수사과정에서 권성동 의원이 압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하면서 권 의원은 궁지에 몰리기 시작했다.

지난 4일 현직인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39·사법연수원 41기)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의 불구속 기소는 지난 4월 최종원 당시 지검장(52, 21기, 현 서울남부지검장)이 갑자기 사건 종결을 지시 때문이었다고 폭로했다.

안 검사는 이어 수사 당시 권성동 의원이 "권 의원과 염동열 의원, 그리고 고검장의 이름이 등장하는 증거목록을 삭제해 달라"는 압력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현직 검사의 폭로로, 잠시 묻히는 듯했던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은 재점화 되었고, 급기야 대검은 지난 6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을 꾸리고 독립적인 수사를 천명했다.

 

 

▲ 지난 20일 검찰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혐의로 권성동 의원 강릉 지역구 사무실을 압수 수색한 직후 사무실은 굳게 문이 닫혀있었다   ©김남권

 

수사단이 꾸려진 지 2주만인 지난 20일, 권성동 의원의 보좌관이 포함된 강원랜드 채용을 청탁한 인사 10명과 강원랜드 비서실 등을 대상으로 전격 압수수색이 실시됐다.

권 의원은 이에 대해 지난 7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에서 권 의원 및 일부 검찰 고위인사 등이 외압을 행사했다고 폭로한 안미현 검사를 검찰에 고소한 상태다.

사건의 진행 과정을 좀 더 지켜봐야 사실 여부가 드러나겠지만, 지방선거를 몇 개월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당협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으로서는 현재와 같은 상황이 상당히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수사 과정에 따라서 당협위원장으로서 구심적 역할을 하기 어렵다는 지역 내 여론이 형성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권 의원에 넘어야 할 악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권 의원은 지난해 12월 말 우여곡절 끝에 자유한국당 강릉시당협 위원장으로 복귀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당협위원장 교체에 반발한 최명희 강릉시장과 지지자들 1004명이 지난 1월 한국당을 집단 탈당 해 적으로 돌아섰다.

지역 당협위원장으로서 6.13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어야 할 권성동 의원으로서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낮은 당 지지율도 극복해야 하는데다 자신의 정치 기반이었던 보수 세력들마저 등을 돌렸기 때문에 보수층 조직 강화 재건이 쉽지 않다.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세력들이 최명희 시장을 중심으로 반(反) 권성동 전선을 형성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에서 권 의원이 공천한 인사들과 곳곳에서 맞대결을 벌일 공산이 크다. 또한 공천 과정에서 불만을 품은 후보들이 탈당해 대거 상대 세력으로 이동할 우려도 있다.

권 의원은 상황에 따라서 여당인 민주당과의 싸움이 아니라, 자칫하면 보수표를 놓고 서로 갉아먹는 제로썸 게임을 해야 할지도 모르는 그야말로 내우외환의 어려운 상황이다.

정치 인생에서 최대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권성동 의원이 제기되는 의혹을 해소하고 위기를 잘 극복 할지에 대해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법꾸라지 18/02/27 [18:12] 수정 삭제
  몇명 꽂으셨어요? 법꾸라지 님
 
추천하기0
너도가고싶니 18/02/28 [22:27] 수정 삭제
  법꾸라지야 너도 꽃아주련? 가고싶나보네...자역에 일자리하나없는데 설사 좀부탁했다한들 그게뭐가 그리죄니? 공격할걸 공격해라 느네들이 역풍맞는다
 
추천하기0
조용히 18/03/01 [23:29] 수정 삭제
  쉴때가되셨군요 녹취록도나왔다던데
 
추천하기0
초명희 18/03/02 [09:10] 수정 삭제
  은혜를 모르는인간 친박중에 친박 최명희는 반성해야
 
추천하기0
한심하네 18/03/02 [21:13] 수정 삭제
  은혜라니 무슨은혜?! 공천준자유한국당을 배신해
 
추천하기0
보수분열 18/03/02 [21:14] 수정 삭제
  책임져라 강릉의 자유한국당당협위원장은~~~~
 
추천하기0
업보 18/03/03 [16:19] 수정 삭제
  공천준자유한국당을 끝까지 지키지못하고 살겠다고 바른정당을 창당하여 박근혜를 탄핵시키고 지지율이 오르지않으시 다시 한국당에 복당하여 진보와 보수 양쪽에서 욕을 얻어먹어 지지기반이 없는 권성동! 강릉에서조차 강원랜드비리로인해 고개를들수없고 당협위원장을 뺏아오겠다고 호언장담하다가 결국 차지하게됨으로써 반쪽짜리 당협을 만들었으니~~되돌아보면 영화같은스토리! 일장춘몽! 항상 겸속해야할것을 권성동을통해 배워본다~
 
추천하기0
최명희 18/03/03 [16:24] 수정 삭제
  한국당이어려울때 한국당을 지킨자! 지키고 또지켰지만 배신자 권성동이 복당하여 배신당한자! 공천준자유한국당을 배신하여 바른정당을 창당하여 박근혜를탄핵시킨 자는 배신자중에 상배신자
 
추천하기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시 아동학대 예방 시민 인식개선 캠페인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