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강원도당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직권면직 당장 중단"

김남권 | 기사입력 2018/03/18 [12:45]

한국당 강원도당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직권면직 당장 중단"

김남권 | 입력 : 2018/03/18 [12:45]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강원랜드에 부정합격한 것으로 확인된 226명 전원을 직권 면직 등 인사조치키로 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이 성명을 통해"'강원랜드 직원 직권면직'폭거는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위원장 이철규)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정권은 시장형공기업 전환을 빌미로 강원랜드를 도민의 품에서 빼앗아 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명확한 사실관계가 확인되기 전부터 폐광지역의 아들 딸들인 이들에게 부정채용이라는 딱지를 붙여놓더니, 이제 해고 한다고 한다. 멀쩡한 직장을 갑자기 그만둬야하는 이들에게는 기가 막힐 노릇이다"며 채용비리 청탁자 해고 결정에 대해 비판했다.

강원도당은 또 "강원랜드 채용문제는 법의 판단을 받으면 될 일이며, 시시비비가 가려지기도 전에 청와대의'직권면직'한마디로 226명을 해고한다는 것은, 이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짓이나 다름없다"며 이어 "법의 판단이 있기 전까지 이들에게 어떠한 부당한 조치도 있어서는 안 될 것이며, 문재인 정권의 강원도민과, 강원랜드에 대한 폭거는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한국당강원도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6.13지방선거 강릉시장 개표 지켜보는 '권성동 의원'

광고
정치/행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