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첫 여성 보건소장 탄생

-강릉시가 개청한 이후 67년 만에 최초 여성 보건소장이 탄생

박서연 | 기사입력 2013/01/09 [09:56]

강릉시 첫 여성 보건소장 탄생

-강릉시가 개청한 이후 67년 만에 최초 여성 보건소장이 탄생

박서연 | 입력 : 2013/01/09 [09:56]

▲ 박상숙 강릉시 보건소장(직무대리)     © 박서연
1955년 강릉시가 개청한 이후 67년 만에 최초 여성 보건소장이 탄생했다.

강릉시는 7일 국∙과장급 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하고 보건소장(직무대리)에 박상숙(여, 59세) 건강증진과장을 임용했다.

박 소장은 1981년 삼척군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하여 1992년 강릉시로 전입해 공중위생담당, 보건출장소장, 보건위생과장, 건강증진과장을 역임한 보건 행정 베테랑이다.

강직한 성품과 추진력, 리더십, 자상함을 두루 갖춘 보건행정 전문가로 알려진 박 소장은 2011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으며 남편 서근원 씨와의 사이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박서연기자 dorosigs@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6일 동해안 해수욕장 일제히 개장

광고
사회/경제 많이 본 기사